창세기 11
RNKSV
11
바벨 탑
1처음에 세상에는 언어가 하나뿐이어서, 모두가 같은 말을 썼다. 2사람들이 동쪽에서 이동하여 오다가, 시날 땅 한 들판에 이르러서, 거기에 자리를 잡았다. 3그들은 서로 말하였다. “자, 벽돌을 빚어서, 단단히 구워내자.” 사람들은 돌 대신에 벽돌을 쓰고, 흙 대신에 역청을 썼다. 4그들은 또 말하였다. “자, 도시를 세우고, 그 안에 탑을 쌓고서, 탑 꼭대기가 하늘에 닿게 하여, 우리의 이름을 날리고, 온 땅 위에 흩어지지 않게 하자.” 5주님께서 사람들이 짓고 있는 도시와 탑을 보려고 내려오셨다. 6주님께서 말씀하셨다. “보아라, 만일 사람들이 같은 말을 쓰는 한 백성으로서, 이렇게 이런 일을 하기 시작하였으니, 이제 그들은, 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하지 못할 일이 없을 것이다. 7자, 우리가 내려가서, 그들이 거기에서 하는 말을 뒤섞어서, 그들이 서로 알아듣지 못하게 하자.” 8주님께서 거기에서 그들을 온 땅으로 흩으셨다. 그래서 그들은 도시 세우는 일을 그만두었다. 9주님께서 거기에서 온 세상의 말을 #, ‘발랄(뒤섞다)’뒤섞으셨다고 하여, 사람들은 그 곳의 이름을 #바빌론’을 가리킴. ‘뒤섞다’라는 뜻을 지닌 발랄바빌론을 뜻하는 바벨의 발음이 비슷함바벨이라고 한다. 주님께서 거기에서 사람들을 온 땅에 흩으셨다.
셈의 자손
(대상 1:24-27)
10 의 족보는 이러하다. 은, 홍수가 끝난 지 이 년 뒤, 백 살이 되었을 때에 아르박삿을 낳았다. 11아르박삿을 낳은 뒤에, 오백 년을 더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12 # 12-13절이 칠십인역에는 ‘아르박삿은 서른다섯 살에 가이난을 낳고, 13. 가이난을 낳은 뒤에 아르박삿은 사백삼십 년을 더 살면서 아들딸을 낳고 죽었다. 가이난은 백서른 살에 셀라를 낳았다. 셀라를 낳은 뒤에 가이난은 삼백삼십 년을 더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눅 3:35, 36을 볼 것) 아르박삿은 서른다섯 살에 셀라를 낳았다. 13아르박삿셀라를 낳은 뒤에, 사백삼 년을 더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14 셀라는 서른 살에 에벨을 낳았다. 15셀라에벨을 낳은 뒤에, 사백삼 년을 더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16 에벨은 서른네 살에 벨렉을 낳았다. 17에벨벨렉을 낳은 뒤에, 사백삼십 년을 더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18 벨렉은 서른 살에 르우를 낳았다. 19벨렉르우를 낳은 뒤에, 이백구 년을 더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20 르우는 서른두 살에 스룩을 낳았다. 21르우스룩을 낳은 뒤에, 이백칠 년을 더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22 스룩은 서른 살에 나홀을 낳았다. 23스룩나홀을 낳은 뒤에, 이백 년을 더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24 나홀은 스물아홉 살에 데라를 낳았다. 25나홀데라를 낳은 뒤에, 백십구 년을 더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26 데라는 일흔 살에 아브람나홀하란을 낳았다.
데라의 자손
27 데라의 족보는 이러하다. 데라아브람나홀하란을 낳았다. 하란을 낳았다. 28그러나 하란은 그가 태어난 땅 바빌로니아우르에서 아버지보다 먼저 죽었다. 29아브람나홀이 아내를 맞아들였다. 아브람의 아내의 이름은 사래이고, 나홀의 아내의 이름은 밀가이다. 하란밀가이스가의 아버지이다. 30사래는 임신을 하지 못하여서, 자식이 없었다.
31 데라는, 아들 아브람과, 하란에게서 난 손자 과, 아들 아브람의 아내인 며느리 사래를 데리고, 가나안 땅으로 오려고 바빌로니아우르를 떠나서, 하란에 이르렀다. 그는 거기에다가 자리를 잡고 살았다. 32데라는 이백오 년을 살다가 하란에서 죽었다.
THE HOLY BIBLE Old and New Testaments Revised New Korean Standard Version (c) Korean Bible Society 2001 Used by permission. All rights reserved. 여기에 사용한 성경전서 새번역의 저작권은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소유이며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의 허락을 받고 사용하였음Learn more about 새번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