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8
RNKSV

창세기 8

8
홍수가 그치다
1그 때에 하나님이, 노아와 방주에 함께 있는 모든 들짐승과 집짐승을 돌아보실 생각을 하시고, 땅 위에 바람을 일으키시니, 물이 빠지기 시작하였다. 2땅 속의 깊은 샘들과 하늘의 홍수 문들이 닫히고, 하늘에서 내리는 비도 그쳤다. 3땅에서 물이 줄어들고 또 줄어들어서, 백오십 일이 지나니, 물이 많이 빠졌다. 4#티스리월’, 양력 구월 중순 이후일곱째 달 열이렛날에, 방주가 아라랏 산에 머물러 쉬었다. 5물은 열째 달이 될 때까지 줄곧 줄어들어서, 그 달 곧 #테베스월’, 양력 십이월 중순 이후열째 달 초하루에는 산 봉우리들이 드러났다.
6사십 일이 지나서, 노아는 자기가 만든 방주의 창을 열고서, 7까마귀 한 마리를 바깥으로 내보냈다. 그 까마귀는 땅에서 물이 마르기를 기다리며, 이리저리 날아다니기만 하였다. 8그는 또 비둘기 한 마리를 내보내서, 땅에서 물이 얼마나 빠졌는지를 알아보려고 하였다. 9그러나 땅이 아직 모두 물 속에 잠겨 있으므로, 그 비둘기는 발을 붙이고 쉴 만한 곳을 찾지 못하여, 그냥 방주로 돌아와서, 노아에게 왔다. 노아는 손을 내밀어 그 비둘기를 받아서, 자기가 있는 방주 안으로 끌어들였다. 10노아는 이레를 더 기다리다가, 그 비둘기를 다시 방주에서 내보냈다. 11그 비둘기는 저녁때가 되어서 그에게로 되돌아왔는데, 비둘기가 금방 딴 올리브 잎을 부리에 물고 있었으므로, 노아는 땅 위에서 물이 빠진 것을 알았다. 12노아는 다시 이레를 더 기다리다가, 그 비둘기를 내보냈다. 그러나 이번에는 그 비둘기가 그에게로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
13 노아가 육백한 살 되는 해 #아빕월’, 양력 삼월 중순 이후첫째 달, 곧 그 달 초하룻날, 땅 위에서 물이 다 말랐다. 노아가 방주 뚜껑을 열고, 바깥을 내다보니, 땅바닥이 말라 있었다. 14둘째 달, 곧 그 달 스무이렛날에, 땅이 다 말랐다. 15하나님이 노아에게 말씀하셨다. 16“너는 아내와 아들들과 며느리들을 데리고 방주에서 나가거라. 17네가 데리고 있는, 살과 피를 지닌 모든 생물들, 곧 새와 집짐승과 땅 위에서 기어다니는 모든 길짐승을 데리고 나가거라. 그래서 그것들이 땅에서 생육하고 땅에서 번성하게 하여라.” 18노아는 아들들과 아내와 며느리들을 데리고 나왔다. 19모든 짐승, 모든 길짐승, 모든 새, 땅 위를 기어다니는 모든 것도, 그 종류대로 방주에서 바깥으로 나왔다.
노아가 제사를 드리다
20 노아는 주님 앞에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집짐승과 정결한 새들 가운데서 제물을 골라서, 제단 위에 번제물로 바쳤다. 21주님께서 그 향기를 맡으시고서, 마음 속으로 다짐하셨다. “다시는 사람이 악하다고 하여서, 땅을 저주하지는 않겠다. 사람은 어릴 때부터 그 마음의 생각이 악하기 마련이다. 다시는 이번에 한 것 같이, 모든 생물을 없애지는 않겠다.
22땅이 있는 한,
뿌리는 때와 거두는 때,
추위와 더위,
여름과 겨울,
낮과 밤이 그치지 아니할 것이다.”
THE HOLY BIBLE Old and New Testaments Revised New Korean Standard Version (c) Korean Bible Society 2001 Used by permission. All rights reserved. 여기에 사용한 성경전서 새번역의 저작권은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소유이며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의 허락을 받고 사용하였음
새번역 -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