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아몬의 아들 유다요시야 때에, 주님께서 스바냐에게 하신 말씀이다. 그의 아버지는 구시이고, 할아버지는 그달리야이고, 그 윗대는 아마랴이고, 그 윗대는 히스기야이다.
심판의 날
2“땅 위에 있는 모든 것을
내가 말끔히 쓸어 없애겠다.
나 주의 말이다.
3사람도 짐승도 쓸어 없애고,
공중의 새도 바다의 고기도
쓸어 없애겠다.
남을 넘어뜨리는 자들과
악한 자들을 거꾸러뜨리며,
땅에서 사람의 씨를 말리겠다.
나 주의 말이다.
4내가 손을 들어서,
유다예루살렘
모든 주민을 치겠다.
이 곳에 남아 있는
바알 신상을 없애고,
이방 제사장을 부르는
# 이교의 제사장을 가리키는 말 그마림이란 이름도 뿌리 뽑겠다.
5지붕에서 하늘의 뭇 별을
섬기는 자들,
주에게 맹세하고 주를 섬기면서도
# , 말감 밀곰을 두고 맹세하는 자들,
6주를 등지고 돌아선 자들,
주를 찾지도 않고
아무것도 여쭙지 않는 자들을
내가 없애 버리겠다.”
7주님께서
심판하시는 날이 다가왔으니,
주 하나님 앞에서 입을 다물어라.
주님께서는
제물을 잡아 놓으시고서,
제물 먹을 사람들을 부르셔서
성결하게 하셨다.
8“나 주가 제물을 잡는 날이 온다.
내가 대신들과 왕자들과,
# 이방 종교의 제사에서 입는 옷 이방인의 옷을 입은 자들을
벌하겠다.
9그 날이 오면,
# 이방 종교의 풍속(삼상 5:5) 문지방을 건너뛰는 자들을
벌하겠다.
폭력과 속임수를 써서,
# 또는 ‘그 신들의 신전을 가득 채운’ 주인의 집을 가득 채운 자들을
내가 벌하겠다.
10그 날이 오면,
‘물고기 문’에서는 곡성이,
‘둘째 구역’에서는 울부짖는 소리가,
산 위의 마을에서는
무너지는 소리가 날 것이다.
나 주의 말이다.
11 막데스에 사는 너희는 슬피 울어라.
장사하는 백성은 다 망하고,
돈을 거래하는 자들은 끊어졌다.
12그 때가 이르면,
내가 등불을 켜 들고
예루살렘을 뒤지겠다.
마음 속으로
‘주는 복도 내리지 않고,
화도 내리지 않는다’고 말하는
술찌꺼기 같은 인간들을
찾아서 벌하겠다.
13그들은
재산을 빼앗기고 집도 헐릴 것이다.
그들은 집을 지으나,
거기에서 살지 못할 것이며,
포도원을 가꾸나,
포도주를 마시지 못할 것이다.”
14주님께서 심판하실
그 무서운 날이 다가온다.
득달같이 다가온다.
들어라!
주님의 날에 부르짖는
저 비탄의 소리,
용사가 기운을 잃고 부르짖는
저 절규.
15그 날은
주님께서 분노하시는 날이다.
환난과 고통을 겪는 날,
무너지고 부서지는 날,
캄캄하고 어두운 날,
먹구름과 어둠이 뒤덮이는 날이다.
16나팔이 울리는 날,
전쟁의 함성이 터지는 날,
견고한 성읍이 무너지는 날,
높이 솟은 망대가 무너지는 날이다.
17“내가 사람들을 괴롭힐 것이니,
그들은 눈먼 사람처럼
더듬거릴 것이다.
이것은
그들이 나 주에게 죄를 지은 탓이다.
그들의 피가 물처럼 흐르고,
시체가 오물처럼 널릴 것이다.
18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은과 금이
그들을 건질 수 없다.”
주님께서 분노하시는 날,
주님의 불 같은 질투가
온 땅을 활활 태울 것이다.
땅에 사는 모든 사람을
눈 깜짝할 사이에 없애실 것이다.
Loading reference in secondary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