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서 7 RNKSV [abbreviation] brought to you by [publisher] Learn more

Devotional

Versions

Cancel
 
7
이스라엘의 부패
1아, 절망이다!
나는,
가지만 앙상하게 남은
과일나무와도 같다.
이 나무에 열매도 하나 남지 않고,
이 포도나무에
포도 한 송이도 달려 있지 않으니,
아무도 나에게 와서,
허기진 배를 채우지 못하는구나.
포도알이 하나도 없고,
내가 그렇게도 좋아하는
무화과 열매가,
하나도 남지 않고 다 없어졌구나.
2이 땅에 신실한 사람은
하나도 남지 않았다.
정직한 사람이라고는
볼래야 볼 수도 없다.
남아 있는 사람이라고는 다만,
사람을 죽이려고
숨어서 기다리는 자들과,
이웃을 올가미에 걸어서
잡으려고 하는 자들뿐이다.
3악한 일을 하는 데는
이력이 난 사람들이다.
모두가 탐욕스러운 관리,
돈에 매수된 재판관,
사리사욕을 채우는 권력자뿐이다.
모두들 서로 공모한다.
4그들 가운데서
제일 좋다고 하는 자도
쓸모 없는 잡초와 같고,
가장 정직하다고 하는 자도
가시나무 울타리보다 더 고약하다.
너희의 파수꾼의 날이 다가왔다.
하나님께서
너희를 심판하실 날이 다가왔다.
이제 그들이
혼란에 빠질 때가 되었다.
5너희는 이웃을 믿지 말아라.
친구도 신뢰하지 말아라.
품에 안겨서 잠드는 아내에게도
말을 다 털어놓지 말아라.
6이 시대에는,
아들이 아버지를 경멸하고,
딸이 어머니에게 대들고,
며느리가 시어머니와 다툰다.
사람의 원수가 곧
자기 집안 사람일 것이다.
7그러나 나는 희망을 가지고
주님을 바라본다.
나를 구원하실 하나님을 기다린다.
내 하나님께서 내 간구를 들으신다.
주님께서 구원하여 주심
8내 원수야,
내가 당하는 고난을 보고서,
미리 흐뭇해 하지 말아라.
나는 넘어져도 다시 일어난다.
지금은 어둠 속에 있지만,
주님께서 곧 나의 빛이 되신다.
9내가 주님께 죄를 지었으니,
이제 나는
주님의 분노가 가라앉기까지
참고 있을 뿐이다.
마침내,
주님께서는 나를 변호하시고,
내 권리를 지켜 주시고,
나를 빛 가운데로 인도하실 것이니,
내가
주님께서 행하신 의를 볼 것이다.
10그 때에 내 원수는
내가 구원 받은 것을 보고
부끄러워할 것이다.
“주 너의 하나님이 어디 있느냐?”
하면서
나를 조롱하던 그 원수가
얼굴을 들지 못할 것이다.
내 원수가
거리의 진흙처럼 밟힐 것이니,
패배당한 원수의 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
11 # 예루살렘 도성에게 하는 말 네 성벽을
다시 쌓아야 할 때가 온다.
네 지경을 넓혀야 할 때가 온다.
12그 때에 네 백성이
사방으로부터 네게로 되돌아온다.
앗시리아로부터,
이집트의 여러 성읍으로부터,
심지어 이집트에서부터
유프라테스 강에 이르기까지
이 바다에서 저 바다까지
이 산에서 저 산까지
네 백성이 네게로 되돌아올 것이다.
13그들이 살던 땅은,
거기에 사는 악한 자들의 죄 때문에,
사막이 되고 말 것이다.
기도와 찬양
14주님, 주님의 지팡이로
주님의 백성을 인도하시는 목자가
되어 주십시오.
이 백성은
주님께서 선택하신
주님의 소유입니다.
이 백성은
멀리 떨어진 황무지에 살아도,
그 주변에는
# 또는 ‘갈멜 기름진 초장이 있습니다.
옛날처럼 주님의 백성을
바산길르앗에서 먹여 주십시오.
15 # 주님의 말 “네가 이집트에서 나올 때처럼
내가 그들에게 기적을 보이겠다.”
16민족들이 그 기적을 보면,
제 아무리 힘센 민족이라도,
기가 꺾이고 말 것입니다.
간담이 서늘해서 입을 막을 것이며
귀는 막힐 것이며,
17그들이 뱀처럼 티끌을 핥으며,
땅에 기는 벌레처럼 무서워 떨면서
그 좁은 구멍에서 나와서
두려워하며
주 우리의 하나님께로 돌아와서
주님 때문에 두려워할 것입니다.
18주님, 주님 같으신 하나님이
또 어디에 있겠습니까.
주님께서는 죄악을 사유하시며
살아 남은 주님의 백성의 죄를
용서하십니다.
진노하시되,
그 노여움을
언제까지나 품고 계시지는 않고,
기꺼이
한결같은 사랑을 베푸십니다.
19주님께서 다시 우리에게
자비를 베푸시고,
우리의 모든 죄를
주님의 발로 밟아서,
저 바다 밑 깊은 곳으로 던지십니다.
20주님께서는 옛적에
우리의 조상에게 맹세하신 대로,
야곱에게 성실을 베푸시며,
아브라함에게
인애를 더하여 주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