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이것은 주님께서, 사마리아예루살렘이 어찌 될 것인지를, 모레셋 사람 미가에게 보여 주시면서 하신 말씀이다. 때는 유다의 왕 요담아하스히스기야가 대를 이어 가면서 유다를 다스리던 기간이다.
사마리아와 예루살렘을 애도하다
2뭇 민족아, 너희는 모두 들어라.
땅과 거기에 있는 만물들아,
귀를 기울여라.
주 하나님이 너희의 죄를 밝히신다.
주님께서
하늘의 성전에서 말씀하신다.
3주님께서 그 거처에서 나오시어
땅의 높은 곳을 짓밟으시니,
4뭇 산이 그 발 밑에서 녹고
평지가 갈라진다.
불 앞의 밀초처럼 녹아 내리고,
비탈길로 쏟아져 내리는
급류 같구나.
5이 모든 일이 일어나는 것은
야곱의 죄 때문이며,
이스라엘 집의 범죄 때문이다.
야곱의 죄가 무엇이냐?
사마리아가 아니더냐?
유다의 산당이 무엇이냐?
예루살렘이 아니더냐?
6 # 주님의 말 “내가 사마리아를 빈 들의 폐허로,
포도나 가꿀 밭으로 만들겠다.
그 성의 돌들은 골짜기에 쏟아 붓고,
성의 기초가 드러나게 하겠다.
7새겨서 만든 우상을 모두 박살내고,
몸을 팔아서 모은 재물을
모두 불에 태우고,
우상을 모두 부수어서
쓰레기 더미로 만들겠다.
몸을 팔아서 화대로 긁어 모았으니,
이제, 모든 것이
다시 창녀의 몸값으로 나갈 것이다.”
8 # 미가의 말 그러므로 내가 슬퍼하며 통곡하고,
맨발로 벌거벗고 다니며,
여우처럼 구슬피 울며,
타조처럼 목놓아 울 것이니,
9이것은, 사마리아의 상처가
고칠 수 없는 병이 되고,
그 불치병이 유다에까지 전염되고,
기어이 예루살렘에까지,
내 백성의 성문에까지
이르렀기 때문이다.
예루살렘의 멸망
10가드에 알리지 말며,
울지 말아라.
베들레아브라에서는
티끌에 묻어라.
11 사빌에 사는 사람들아,
벌거벗은 몸으로 부끄러움을 당하며
사로잡혀 가거라.
사아난에 사는 사람들은
감히 그 성읍에서
나오지도 못할 것이다.
벳에셀이 통곡하여
너희로 의지할 곳이 없게 할 것이다.
12나 주가 예루살렘 성문에까지
재앙을 내렸으므로,
마롯에 사는 사람들은
고통을 받으면서
거기에서 벗어나기를 기다린다.
13 라기스에 사는 사람들아,
너희는 군마에 병거를 매어라.
라기스는 딸 시온의 죄의 근본이니,
이는
이스라엘의 허물이
네게서 보였기 때문이다.
14그러므로 #유다 백성을 두고 말함너는
모레셋 가드 백성에게는
작별의 선물을 주어라.
악십의 집들이
이스라엘 왕들을 속일 것이다.
15 마레사에 사는 사람들아,
내가 너희 대적을
너희에게 데려올 것이니,
# 또는 ‘이스라엘의 영광이 아둘람에 숨을 것이다’ 이스라엘의 영광인 그가
아둘람으로 피할 것이다.
16너희는
사랑하는 아들딸을 생각하며,
머리를 밀고 애곡하여라.
머리를 밀어
독수리처럼 대머리가 되어라.
너희의 아들딸들이
너희의 품을 떠나서,
사로잡혀 갈 것이다.”
Loading reference in secondary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