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장로들의 전통
(막 7:1-23)
1그 때에 예루살렘에서 바리새파 사람들과 율법학자들이 예수께 와서 말하였다. 2“당신의 제자들은 어찌하여 장로들의 전통을 어기는 것입니까? 그들은 빵을 먹을 때에 손을 씻지 않습니다.” 3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그러면 너희는 어찌하여 너희의 전통 때문에 하나님의 계명을 어기느냐? 4하나님께서 #다른 고대 사본들에는 ‘명하여 말씀하시기를’말씀하시기를 #출 20:12; 신 5:16‘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여라’ 하시고, 또 #출 21:17; 레 20:9‘아버지나 어머니를 욕하는 자는 반드시 죽을 것이다’ 하셨다. 5그러나 너희는 말하기를, 누구든지 아버지나 어머니에게 ‘내게서 받으실 것이 하나님께 드리는 예물이 되었습니다’ 하고 말만 하면, 6그 사람은 제 #, ‘아버지를’부모를 공경하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이렇게 너희는 너희의 전통 때문에 하나님의 #다른 고대 사본들에는 ‘법을’말씀을 폐한다. 7위선자들아! 이사야가 너희를 두고 적절히 예언하였다.
8 # 사 29:13(칠십인역) ‘이 백성이 입술로는
나를 공경해도,
마음은 나에게서 멀리 떠나 있다.
9그들은 사람의 훈계를
교리로 가르치며,
나를 헛되이 예배한다.’”
10 예수께서 무리를 가까이 부르시고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내 말을 듣고 깨달아라. 11입으로 들어가는 것이 사람을 더럽히는 것이 아니라, 입에서 나오는 것, 그것이 사람을 더럽힌다.” 12그 때에 제자들이 다가와서 예수께 말하였다. “바리새파 사람들이 이 말씀을 듣고 분개하고 있다는 것을 아십니까?” 13예수께서 대답하셨다. “나의 하늘 아버지께서는 자기가 심지 않으신 식물은 모두 뽑아 버리실 것이다. 14그들을 내버려 두어라. 그들은 눈 먼 사람이면서 눈 먼 사람을 인도하는 길잡이들이다. 눈 먼 사람이 눈 먼 사람을 인도하면, 둘 다 구덩이에 빠질 것이다.” 15베드로예수께 “그 비유를 우리에게 설명해 주십시오” 하고 청하니, 16예수께서 말씀하셨다. “너희도 아직 깨닫지 못하느냐? 17입으로 들어가는 것은 무엇이든지, 뱃속으로 들어가서 뒤로 나가는 줄 모르느냐? 18그러나 입에서 나오는 것들은 마음에서 나오는데, 그것들이 사람을 더럽힌다. 19마음에서 악한 생각들이 나온다. 곧 살인과 간음과 음행과 도둑질과 거짓 증언과 비방이다. 20이런 것들이 사람을 더럽힌다. 그러나 손을 씻지 않고서 먹는 것은, 사람을 더럽히지 않는다.”
가나안 여자의 믿음
(막 7:24-30)
21 예수께서 거기에서 떠나서, 두로시돈 지방으로 가셨다. 22마침, 가나안 여자 한 사람이 그 지방에서 나와서 외쳐 말하였다. “다윗의 자손이신 주님, 나를 불쌍히 여겨 주십시오. 내 딸이, 귀신이 들려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23그러나 예수께서는 한 마디도 대답하지 않으셨다. 그 때에 제자들이 다가와서, 예수께 간청하였다. “저 여자가 우리 뒤에서 외치고 있으니, 그를 안심시켜서 떠나보내 주십시오.” 24예수께서 대답하셨다. “나는 오직 이스라엘 집의 길을 잃은 양들에게 보내심을 받았을 따름이다.” 25그러나 그 여자는 나아와서, 예수께 무릎을 꿇고 간청하였다. “주님, 나를 도와주십시오.” 26예수께서 대답하셨다. “자녀들의 빵을 집어서, 개들에게 던져 주는 것은 옳지 않다.” 27그 여자가 말하였다. “주님, 그렇습니다. 그러나 개들도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는 얻어먹습니다.” 28그제서야 예수께서 그 여자에게 말씀하셨다. “여자여, 참으로 네 믿음이 크다. 네 소원대로 되어라.” 바로 그 시각에 그 여자의 딸이 나았다.
많은 병자를 고치신 예수
29 예수께서 거기에서 떠나서, 갈릴리 바닷가에 가셨다. 그리고 산에 올라가서, 거기에 앉으셨다. 30많은 무리가, 걷지 못하는 사람과 지체를 잃은 사람과 눈 먼 사람과 말 못하는 사람과 그 밖에 아픈 사람을 많이 데리고 예수께로 다가와서, 그 발 앞에 놓았다. 그러자 예수께서는 그들을 고쳐 주셨다. 31그래서 무리는, 말 못하는 사람이 말을 하고, 지체 장애인이 성한 몸이 되고, 걷지 못하는 사람이 걸어다니고, 눈 먼 사람이 보게 된 것을 보고 놀랐고, 이스라엘의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사천 명을 먹이시다
(막 8:1-10)
32그 때에 예수께서 제자들을 가까이 불러 놓고 말씀하셨다. “저 무리가 나와 함께 있은 지가 벌써 사흘이나 되었는데, 먹을 것이 없으니, 가엾다. 그들을 굶주린 채로 돌려보내고 싶지 않다. 가다가 길에서 쓰러질지도 모른다.” 33제자들이 예수께 말하였다. “여기는 빈 들인데, 이 많은 무리를 배불리 먹일 만한 빵을 무슨 수로 구하겠습니까?” 34예수께서 그들에게 물으셨다. “너희에게 빵이 몇 개나 있느냐?” 그들이 대답하였다. “일곱 개가 있습니다. 그리고 작은 물고기가 몇 마리 있습니다.” 35예수께서 무리에게 명하여 땅에 앉게 하시고 나서, 36빵 일곱 개와 물고기를 들어서 감사 기도를 드리신 다음에, 떼어서 제자들에게 주시니, 제자들이 무리에게 나누어주었다. 37사람들이 모두 배불리 먹었다. 그리고 나서 남은 부스러기를 주워 모으니, 일곱 광주리에 가득 찼다. 38먹은 사람은 여자들과 아이들 외에도, 남자만 사천 명이었다. 39예수께서 무리를 헤쳐 보내신 뒤에, 배에 올라 #다른 고대 사본에는 ‘막달라’ 또는 ‘막달란마가단 지역으로 가셨다.
Loading reference in secondary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