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계속되는 욥의 대답
1내가 이 모든 것을
내 눈으로 똑똑히 보고,
내 귀로 다 들어서 안다.
2너희가 아는 것만큼은
나도 알고 있으니,
내가 너희보다 못할 것이 없다.
3그러나 나는
전능하신 분께 말씀드리고 싶고,
하나님께
내 마음을 다 털어놓고 싶다.
4너희는 무식을
거짓말로 때우는 사람들이다.
너희는 모두가
돌팔이 의사나 다름없다.
5입이라도 좀 다물고 있으면,
너희의 무식이
탄로 나지는 않을 것이다.
6너희는 내 항변도 좀 들어 보아라.
내가 내 사정을 호소하는 동안
귀를 좀 기울여 주어라.
7너희는 왜 허튼 소리를 하느냐?
너희는
하나님을 위한다는 것을 빌미삼아
알맹이도 없는 말을 하느냐?
8법정에서
하나님을 변호할 셈이냐?
하나님을 변호하려고
논쟁을 할 셈이냐?
9하나님이 너희를
자세히 조사하셔도 좋겠느냐?
너희가 사람을 속이듯,
그렇게
그분을 속일 수 있을 것 같으냐?
10거짓말로 나를 고발하면,
그분께서 너희의 속마음을
여지없이 폭로하실 것이다.
11그분의 존엄하심이
너희에게 두려움이 될 것이며,
그분에 대한 두려움이
너희를 사로잡을 것이다.
12너희의 격언은 한낱
쓸모 없는 잡담일 뿐이고,
너희의 논쟁은
흙벽에 써 놓은 답변에 불과하다.
13이제는 좀 입을 다물고,
내가 말할 기회를 좀 주어라.
결과가 어찌 되든지,
그것은 내가 책임 지겠다.
14나라고 해서 어찌
이를 악물고서라도
내 생명을
스스로 지키려 하지 않겠느냐?
15하나님이 나를 죽이려고 하셔도,
나로서는 잃을 것이 없다.
그러나 내 사정만은
그분께 아뢰겠다.
16적어도 이렇게 하는 것이,
내게는 구원을 얻는 길이 될 것이다.
사악한 자는
그분 앞에 감히
나서지도 못할 것이다.
17너희는 이제
내가 하는 말에 귀를 기울여라.
내가 하는 말을 귀담아 들어라.
18나를 좀 보아라,
나는 이제 말할 준비가 되어 있다.
내게는,
내가 죄가 없다는 확신이 있다.
19하나님,
나를 고발하시겠습니까?
그러면 나는 조용히 입을 다물고
죽을 각오를 하고 있겠습니다.
욥의 기도
20내가 하나님께 바라는 것은
두 가지밖에 없습니다.
그것을 들어주시면,
내가 주님을 피하지 않겠습니다.
21나를 치시는 그 손을 거두어 주시고,
제발 내가 이렇게 두려워 떨지 않게
해주십시오.
22하나님, 하나님께서 먼저 말씀하시면,
내가 대답하겠습니다.
그렇지 않으시면
내가 먼저 말씀드리게 해주시고,
주님께서 내게 대답해 주십시오.
23내가 지은 죄가 무엇입니까?
내가 무슨 잘못을 저질렀습니까?
내가 어떤 범죄에
연루되어 있습니까?
24어찌하여 주님께서
나를 피하십니까?
어찌하여 주님께서
나를 원수로 여기십니까?
25주님께서는
줄곧 나를 위협하시렵니까?
나는 바람에 날리는
나뭇잎 같을 뿐입니다.
주님께서는 지금 마른 지푸라기 같은
나를 공격하고 계십니다.
26주님께서는 지금,
# 또는 ‘나를 고발하시는 글을 쓰시고 내가 어릴 때 지은 죄를 상속 받게 하십니다’ 내가 어릴 때에 한 일까지도
다 들추어 내시면서,
나를 고발하십니다.
27내 발에 차꼬를 채우시고,
내가 가는 모든 길을
낱낱이 지켜 보시며,
발바닥 닿는 자국까지
다 조사하고 계십니다.
28그래서 저는 썩은 물건과도 같고,
좀먹은 의복과도 같습니다.
Loading reference in secondary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