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1그 해 일곱째 달, 그 달 이십일일에, 학개 예언자가 주님의 말씀을 받아서 전하였다. 2“너는 스알디엘의 아들 스룹바벨 유다 총독과 여호사닥의 아들 여호수아 대제사장과 남아 있는 백성에게 전하여라.
3‘너희 남은 사람들 가운데,
그 옛날 찬란하던 그 성전을
본 사람이 있느냐?
이제 이 성전이
너희에게 어떻게 보이느냐?
이것이,
너희 눈에는 하찮게 보일 것이다.
4그러나 스룹바벨아,
이제 힘을 내어라.
나 주의 말이다.
여호사닥의 아들
여호수아 대제사장아,
힘을 내어라.
이 땅의 모든 백성아,
힘을 내어라.
나 주의 말이다.
내가 너희와 함께 있으니,
너희는 일을 계속하여라.
나 만군의 주의 말이다.
5너희가 이집트에서 나올 때에,
내가 너희와 맺은 바로 그 언약이
아직도 변함이 없고,
나의 영이
너희 가운데 머물러 있으니,
너희는 두려워하지 말아라.
6나 만군의 주가 말한다.
머지 않아서 내가 다시
하늘과 땅, 바다와 뭍을
뒤흔들어 놓겠다.
7또 내가 모든 민족을
뒤흔들어 놓겠다.
그 때에, 모든 민족의 보화가
이리로 모일 것이다.
내가 이 성전을
보물로 가득 채우겠다.
나 만군의 주가 말한다.
8은도 나의 것이요, 금도 나의 것이다.
나 만군의 주의 말이다.
9그 옛날 찬란한 그 성전보다는,
지금 짓는 이 성전이
더욱 찬란하게 될 것이다.
나 만군의 주가 말한다.
내가 바로 이 곳에
평화가 깃들게 하겠다.
나 만군의 주의 말이다.’”
10 다리우스 왕 이년 아홉째 달 이십사일에, 주님께서 학개 예언자에게 말씀하셨다. 11“나 만군의 주가 말한다. 너는 제사장들에게 율법의 가르침이 어떠한지 물어 보아라. 12어떤 사람이 거룩하게 바쳐진 고기를 자기 옷자락에다가 쌌는데, 그 옷자락이 빵이나 국이나 포도주나 기름이나 다른 어떤 음식에 닿았다고 하여 이러한 것들이 거룩하여지느냐고 물어 보아라.”
학개가 물어 보니, 제사장들이 그렇지 않다고 대답하였다. 13학개가 또다시 시체에 닿아서 더러워진 사람이, 이 모든 것 가운데서 어느 것에라도 닿으면, 그것이 더러워지는 지를 물어 보니, 제사장들이 그렇다고 대답하였다.
14이에 학개가 외쳤다.
“이 백성은 정말 더러워졌다.
이 민족은 내 앞에서 정말 그렇다.
나 주의 말이다.
그들이
손으로 하는 모든 일이 그렇고,
그들이 제단에 바치는 것도
모두 더러워졌다.
15그러므로 이제, #또는 ‘너희는 오늘부터 무슨 일이 생길지 잘 생각해 보아라’너희는 오늘에 이르기까지, 최근에 일어난 일들을 돌이켜 보아라. 주의 성전을 아직 짓지 않았을 때에, 16#, ‘그 때 이후로’너희 형편이 어떠하였느냐? 스무 섬이 나는 밭에서는 겨우 열 섬밖에 못 거두었고, 쉰 동이가 나는 포도주 틀에서는 겨우 스무 동이밖에 얻지 못하였다. 17내가 너희를 깜부기병과 녹병으로 쳤다. 너희 손으로 가꾼 모든 농작물을 우박으로 쳤다. 그런데도 너희 가운데서 나에게로 돌아온 사람은 아무도 없다. 나 주의 말이다. 18너희는 부디 오늘, 아홉째 달 이십사일로부터 주의 성전 기초를 놓던 날까지 지나온 날들을, 마음 속으로 곰곰이 돌이켜 보아라. 19곳간에 씨앗이 아직도 남아 있느냐? 이제까지는, 포도나무나 무화과나무나 석류나무나 올리브 나무에 열매가 맺지 않았으나, 오늘부터는, 내가 너희에게 복을 내리겠다.”
20그 달 이십사일에, 주님께서 다시 학개에게 말씀하셨다.
21“너는 스룹바벨 유다 총독에게
이렇게 전하여라.
‘내가 하늘과 땅을 뒤흔들겠다.
22왕국들의 왕좌를 뒤집어엎겠다.
각 민족이 세운 왕국들의 권세를
내가 깨뜨리겠다.
병거들과 거기에 탄 자들을
내가 뒤집어엎겠다.
말들과 말을 탄 자들은,
저희끼리
칼부림하다가 쓰러질 것이다.
23나 만군의 주의 말이다.
스알디엘의 아들,
나의 종 스룹바벨아,
그 날이 오면,
내가 너를 높이 세우겠다.
나 주의 말이다.
너를 이미 뽑아 세웠으니,
내가 너를 내 옥새로 삼겠다.
나 만군의 주의 말이다.’”
Loading reference in secondary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