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서 1 RNKSV [abbreviation] brought to you by [publisher] Learn more

Devotional

Versions

Cancel
 
1
세상만사 헛되다
1 다윗의 아들 예루살렘#, ‘코헬렛’. ‘설교자’ 또는 ‘교사’ 또는 ‘총회의 인도자’전도자의 말이다.
2 # , ‘코헬렛’. ‘설교자’ 또는 ‘교사’ 또는 ‘총회의 인도자’ 전도자가 말한다. 헛되고 헛되다.
헛되고 헛되다. 모든 것이 헛되다.
3사람이 #, ‘해 아래’세상에서 아무리 수고한들,
무슨 보람이 있는가?
4한 세대가 가고,
또 한 세대가 오지만,
세상은 언제나 그대로다.
5해는 여전히 뜨고,
또 여전히 져서,
제자리로 돌아가며,
거기에서 다시 떠오른다.
6바람은 남쪽으로 불다가
북쪽으로 돌이키며,
이리 돌고 저리 돌다가
불던 곳으로 돌아간다.
7모든 강물이 바다로 흘러가도,
바다는 넘치지 않는다.
강물은 나온 곳으로 되돌아가,
거기에서 다시 흘러내린다.
8만물이 다 지쳐 있음을
사람이 말로 다 나타낼 수 없다.
눈은 보아도 만족하지 않으며
귀는 들어도 차지 않는다.
9이미 있던 것이
훗날에 다시 있을 것이며,
이미 일어났던 일이
훗날에 다시 일어날 것이다.
# , ‘해 아래’ 이 세상에 새 것이란 없다.
10‘보아라,
이것이 바로 새 것이다’ 하고
말할 수 있는 것이 있는가?
그것은 이미 오래 전부터 있던 것,
우리보다 앞서 있던 것이다.
11지나간 세대는 잊혀지고,
앞으로 올 세대도
그 다음 세대가
기억해 주지 않을 것이다.
지혜도 헛되다
12#, ‘코헬렛’. ‘설교자’ 또는 ‘교사’ 또는 ‘총회의 인도자’전도자는 예루살렘에서 왕이 되어 이스라엘을 다스리는 동안에, 13하늘 아래에서 되어지는 온갖 일을 살펴서 알아 내려고 지혜를 짜며 심혈을 기울였다. 괴로웠다. 하나님은 왜 사람을 이런 수고로운 일에다 얽어매어 꼼짝도 못하게 하시는 것인가? 14#, ‘해 아래’세상에서 벌어지는 온갖 일을 보니 그 모두가 헛되어 #또는 ‘바람을 먹고 사는 것과 같다’(호 12:1을 볼 것)바람을 잡으려는 것과 같다.
15구부러진 것은 곧게 할 수 없고,
없는 것은 셀 수 없다.
16나는 장담하였다. “나는 지혜를 많이 쌓았다. 이전에 예루살렘에서 다스리던 어느 누구도, 지혜에 있어서는 나를 뛰어넘지 못할 것이다. 지혜와 지식을 쌓는 일에서, 나보다 더 많은 경험을 한 사람은 없다.” 17나는 또 무엇이 슬기롭고 똑똑한 것인지, 무엇이 얼빠지고 어리석은 것인지를 구별하려고 심혈을 기울였다. 그러나 그처럼 알려고 하는 그것 또한 바람을 잡으려는 것과 같은 일임을 알게 되었다.
18지혜가 많으면 번뇌도 많고,
아는 것이 많으면 걱정도 많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