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드고아의 목자 아모스가 전한 말이다. 그가 이스라엘에 일어난 일의 계시를 볼 무렵에, 유다의 왕은 웃시야이고, 이스라엘의 왕은 요아스의 아들 여로보암이었다. 그가 계시를 본 것은, 지진이 일어나기 이 년 전이다. 2아모스가 선포하였다.
“주님께서 시온에서 부르짖으시며
예루살렘에서 큰소리로 외치시니,
목자의 초장이 시들고
갈멜 산 꼭대기가 마른다.”
이스라엘 이웃 나라에 내리신 심판
3#예언 서두에 나오는 이 말은 예언을 전달하는 전령의 말이기도 하고, 예언을 전하라고 시키는 ‘주’ 자신의 말이기도 함. 전령이 말할 때에는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라고 하였음나 주가 선고한다.
다마스쿠스가 지은 서너 가지 죄를,
내가 용서하지 않겠다.
그들이 쇠도리깨로 타작하듯이,
길르앗을 타작하였기 때문이다.
4그러므로
내가 하사엘의 집에 불을 보내겠다.
그 불이
벤하닷의 요새들을 삼킬 것이다.
5내가 다마스쿠스
성문 빗장을 부러뜨리고,
# ‘악’ 아웬 평야에서는
그 주민을 멸하고,
# 에덴의 집’ 벳에덴에서는
왕권 잡은 자를 멸하겠다.
아람 백성은 기르로 끌려갈 것이다.”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6“나 주가 선고한다.
가사가 지은 서너 가지 죄를,
내가 용서하지 않겠다.
그들이 사로잡은 사람들을
모두 끌어다가,
에돔에 넘겨 주었기 때문이다.
7그러므로 내가 가사 성에
불을 보내겠다.
그 불이 요새들을 삼킬 것이다.
8내가 아스돗에서 그 주민을 멸하고,
아스글론에서
왕권 잡은 자를 멸하고,
손을 돌이켜 에그론을 치고,
블레셋 족속 가운데서
남은 자를 모조리 멸하겠다.”
주 하나님이 말씀하신다.
9“나 주가 선고한다.
두로가 지은 서너 가지 죄를,
내가 용서하지 않겠다.
그들이 형제의 언약을
기억하지 않고
사로잡은 사람들을 모두 끌어다가,
에돔에 넘겨 주었기 때문이다.
10그러므로
내가 두로 성에 불을 보내겠다.
그 불이 요새들을 삼킬 것이다.”
11“나 주가 선고한다.
에돔이 지은 서너 가지 죄를,
내가 용서하지 않겠다.
그들이 칼을 들고서
#이스라엘의 조상 야곱에돔의 조상 에서는 한 형제형제를 뒤쫓으며,
형제 사이의 정마저 끊고서,
늘 화를 내며,
끊임없이
분노를 품고 있기 때문이다.
12그러므로
내가 데만에 불을 보내겠다.
그 불이 보스라의 요새들을
삼킬 것이다.”
13“나 주가 선고한다.
암몬 자손이 지은 서너 가지 죄를,
내가 용서하지 않겠다.
그들이 땅을 넓히려고
길르앗으로 쳐들어가서
아이 밴 여인들의
배를 갈랐기 때문이다.
14그러므로 내가
랍바 성벽에 불을 놓겠다.
그 불이 요새들을 삼킬 것이다.
그 때 거기에
전쟁 터지는 날의 함성 드높고,
회리바람 부는 날의 폭풍처럼
싸움이 치열할 것이다.
15그들의 왕은 신하들과 함께
포로가 되어서 끌려갈 것이다.”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Loading reference in secondary version...